회사에서 주로 글을 쓰고 이벤트를 하거나 뭔가를 기획하는 일을 하고 있지만, 종종 취재를 위해 외부로 나가곤 하는데요. 옮기는 회사마다 외근이 많으니...어쩐지 꽤 역마살이 있는 모양입니다만 그 덕분에 새로운 곳들을 많이 가볼 수 있어 좋네요. 당산동에 위치한 자그마한 커피점을 소개합니다.

이 커피점의 이름은 '수노커피'인데요.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외에도 다른 커피점이 따라올 수 없는 큰 장점을 갖고 있는 집입니다. 바로 '커피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는 건데요. 2,000원만 있으면 맛있는 핸드 드립 커피를 맛 볼 수 있어요.


길가다 보면 2,000원 짜리 커피 전문점이야 볼 수 있긴 하잖아요? 그런데 '핸드 드립'이 2,000원이라니. 살~짝 어이없는 가격에 깜짝 놀랬는데요. 마침 취재를 마치고 나서 거래처 관계자 분께서 커피 한잔 하자고 하시길래 이곳으로 인도했죠. (여기 가보고 싶어요~ 하고요. ^^)


 윗 사진에 보시면 메뉴판에 나와 있는 음료는 모두 가격이 2,000원이예요. 과일 팥빙수를 제외하면 카페 비엔나, 생과일 쥬스 등 모든 음료들이 모두 동일하게 같네요. 게다가 아래 쪽을 자세히 살펴 보시면 커피는 100% 아라비카 원두를 쓰고 우유는 저지방 덴마크 우유를 사용한다고 소개가 되어 있어요.


커피전문점에는 이미 사람들이 꽤 북적북적 했습니다. 가게 안을 찬찬히 들여다 보시면 예쁜 소품들이 빼곡하게 있다는 걸 발견하실 수 있을거예요. 


이곳은 탁자와 의자도 원목인데다가 선반에는 예쁜 컵들도 진열이 되어 있었구요. 대체 이 곳이 단 돈 이천원 갖고 운영이 될만한 곳인가 하는 의문도 들었습니다. 무슨 자선사업을 하시는건지도 모르겠네요.

예쁜 전등 - 새장 안의 새


한쪽 벽에는 바이올린과 발레 슈즈가 벽난로 위에 올려져 있었는데요. 이미 호련은 이 인테리어만 보고 홀랑 넘어가 버렸어요. 지난 번 라군 포스팅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요즘에는 '바이올린'이나 '와인병'만 있어도 인테리어가 멋져 보인다라고 했었죠. 여기도 바이올린 장식물이 있네요. 


마침 비오는 날이라 커피는 따뜻한 카페라떼로 주문했습니다. 예쁜 유리잔에 담겨 나왔네요.


커피가 진한 편은 아니었지만 부드러웠어요. 아쉽게도 정작 커피 맛이 기억이 잘 안나요. (어땠더라? ㅇㅅㅇ) 이때 거래처 관계자 분께서 해주시는 일 얘기 듣느라, 중간중간 사진 찍느라 살짝 정신 없었거든요. 


옆에 있던 원목 탁자에는 유리 아래에 원두가 한 가득 깔려 있었는데요. 집이나 회사에 하나 갖다 두고 싶을 정도로 탐이 났습니다. 저 탁자 위에다가 노트북 펴놓고 글을 쓰면 글이 무지 잘 써질 것 같아요. (+_+) 

커피전문점에서는 이렇게 원두 찌꺼기도 나눠주고 계셨어요. 커피도 이천원인데 원두 찌꺼기도 마음껏 가져가라니...커피점 주인께서 마음이 넉넉하신 분이신가봐요. (사실 물어보고 싶었어요. 왜 이천원에 파시나요? 하고..ㅋㅋ)


수노커피에는 귀여운 마스코트가 있는데요. 바로 '쿠키'라는 멍멍이입니다. 커피전문점 문 앞에 이렇게 쿠키의 집이 마련되어 있어요. 


쿠키는 바로 요 녀석이랍니다. 쿠키가 자꾸 두리번 두리번 거려서 찍느라 매우 고생했어요. 겨우 찍었는데 이것도 별로 좋지는 않군요. 


아래 사진이 수노커피의 외부 모습입니다. 비가 와서 색이 좀 더 진하게 나왔어요. 호련이 보슬비를 맞으며 찍은 사진입니다. (^^;;;;) 집 근처에 있다면 자주 가보고 싶은 곳이었어요. 가격도 저렴하지만 일단 이런 인테리어나 분위기를 참 좋아하거든요. (바이올린 장식품도 있고-_-ㅋ) 게다가 쿠키도 귀엽고요. 거리가 먼 것이 안타깝네요. (+ㅂ+)


커피점 이름 : 수노커피
위치 : 영등포구 당산동 6가, 당산역 부근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일상 속 축복/호련의 커피점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