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 점심 때

문득 정신을 차려보니

나는 양손으로 밥을 먹고 있었다.

아주 능숙하게..

왼손으로는 국과 밥을 떠 먹고
오른손으로는 젓가락질을 하고..


대체 언제부터 양손으로 먹고 있었던 거지?

ㅇㅅㅇ)ㅋ;;;;

'위대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리번 두리번  (12) 2009.10.20
박재동 선생님께서 그려주신 캐리커쳐  (8) 2009.10.15
언제부터였을까...  (6) 2009.10.14
말을 해야 하지만, 말하기 싫어서 하는 변명  (4) 2009.10.14
마음을 잡았다.  (7) 2009.10.04
소심쟁이가 사는 법.  (12) 2009.09.30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위대한 일상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