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동에 있는 한정식집 민가다헌은 주로 기자간담회 등의 장소로 많이 이용되는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지배인이 서비스도 참 좋고 경험이 많아 능숙하게 대접해주서 마음에 들었다.



인사동은 참 좋다.
서울 한복판에 이런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다는 사실 자체가 무척 좋다.




대문에 있는 종이는 이정표다. (우리가 식당 이용하면서 붙여 놓은거다;;)













런치 메인은 너비아니 구이와 생선요리 두 가지 중에 선택가능하다.
가격은 30,000원 (VAT별도가이며 봉사료 및 발렛 비 없고 무료주차)
 



이 집은 경운동 민병옥 가옥이라고 한다. 그래서 '민가'다헌



호련이도 사진에 나왔네.
정장 차림의 호련.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일상 속 축복/호련의 멋집맛집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