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련은 어둡고 시끄러운 곳을 싫어하는지라, 그 좋다는 클럽도 1번 밖에 못 가봤는데..
그래서 그동안 별로 연이 없었던 라이브 카페를 기회가 생겨서 가보게 되었습니다.


<위에서 내려다 본 풍경>

하지만 역시 시끄러워서..안에 있다가 곧 나왔어요.





마침 테라스가 참 예뻐서 신이 나서 사진 찍었지요. (^_^)!!





안은 비추지만, 테라스는 참 좋았던 라이브카페 카리브해. (ㅇㅅㅇ) 호련이 오기엔 연령대가 다소 높은 듯?;;;



귀여운 양.

신난 호련.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일상 속 축복/호련의 커피점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