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염상섭 <전화>

 

처음엔 염상섭의 <표본실의 청개구리>를 읽다가 너무 그 난해함에 괴로움을 느끼고 바꾸어 전화를 읽었다. 처음엔 같은 작가가 썼다고 믿기기 힘들 정도였다. 전화는 정말 평이하고 단순한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차차 읽다보니 아씨의 동작하나 표정하나의 묘사가 너무 뛰어나 내게 너무 생생하게 전해져 왔다. 마치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것처럼 눈 앞에 생생하게 펼쳐졌다. 굉장한 관찰력이 아니었으면 하기 힘들었을텐데 놀라웠다. 내용도 단순하면서도 재미있었다.

전화에 대한 당시의 상황이라던지, 그 시대 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어서 좋았다.

'자기계발 생활 > 서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웹심리학』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심리학 실용서  (17) 2009.05.18
채만식<치숙>  (0) 2009.04.23
염상섭 <전화>  (0) 2009.04.23
<서울 1964년 겨울>  (0) 2009.04.23
<병신과 머저리>  (0) 2009.04.23
<우상의 눈물>  (0) 2009.04.23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자기계발 생활/서평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