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절부절 못하는 그를 나는 그렇게 바라만 보았다.
결국 그는 주섬주섬 가방에서 우산을 꺼냈다.

"아!..."

우산을 꺼내던 그가 문득 뭔가 생각난 것 같았다.
우산을 가방에서 반만 내놓고 그가 말했다.

"아이..내가 데려다 주면 안돼?

나는 그를 지긋이 바라보았다.
어쩜 저렇게 어리버리할까?!!

나는 최대한 자연스러운 미소를 지으려고 노력했다.

" 괜찮아, 너희 집이랑 반대 방향인데다가 엄마가 마중 나오시니..눈 오는데 너도 얼른 들어가야지. "

그는 우물쭈물했다.

"아이........런.... 그래도..그래도..."

혼자 중얼거리는 그, 손을 오물거리며 우산을 쥐었다 놓았다한다. 얼굴이 혼자 새빨개졌다가 노래진다.

눈은 소리없이 마구..그야말로 마구 쏟아지고 있었고, 바지는 약간 축축해졌다.
몸은 무겁고 기분도 점점 가라앉는 게 짜증도 눈처럼 쌓이는 듯..

"그럼 대신 이거 우산 가져가!! "

그는 큰 결심이라도 한 듯 큰 소리로 말한다. 내밀락 말락하던 우산을 가방에서 빼드는데 마치 칼이라도 뽑는 것 같다.

다음에 또 만나기 싫은데..
저 우산을 받으면 조만간에 곧 만나야 할테지..
곤란하게도 눈을 맞기도 싫다.

" 응..? "

애원하는 저 눈초리..정말 이 애 아기같다.

" 에이 싫어, 넌 어쩌고? "
라고 난 대답하며 우산을 그쪽으로 살짝 밀었다.


그러나 결국 우리는 역까지 우산을 같이 쓰고 그가 떠미는 우산을 난 받고야 말았다.
짧은 인사를 뒤로한 채 우리는 그렇게 헤어졌다.

나는 우산을 접고 전철을 탔다.
우산에서는 녹은 눈 물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고, 습기 찬 1호선 전철엔 사람도 붐볐다.
전철의 고약한 냄새에 나는 잠시 미간을 찌뿌렸다. 아니, 냄새보다는 이 습한 기운을, 눅눅한 것을 없애줘..
사람은 많은데 전혀 통풍이 안되는 전철 안이 꼭 콩나물시루 같다.

머리 내민 누런 콩의 얼굴들은 우울하다.
간혹 어떤 콩은 핸드폰으로 통화를 하고 있는데 우울한 얼굴로 깔깔 웃었다.
그것은 조금 무섭기도 하고 우울했다.
창 밖은 이제 눈 대신 어둠을 쏟아내고 있었다.

'일상 속 축복 >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꽃뽑는 소녀(1)  (0) 2008.12.23
<완성작> 혼합에의 갈망  (0) 2008.12.23
<빵> #.2 二月-2  (0) 2008.12.23
<빵> #.2 二月  (0) 2008.12.23
<빵> #.1 장자  (0) 2008.12.23
호수  (0) 2008.12.23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일상 속 축복/소설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