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이었다.


밖에는 눈이 많이 내리고 있었지만 그다지 춥지 않았다. 

겨우내 꼭 닫고 있던 창문을 오랜만에 열었더니...



킹은 창 밖에 눈 내리는 모습이 무척 신기했나보다.



아마 태어나서 눈을 볼 일이 없었겠구나 싶다.

(그동안 눈 내릴 땐 창문을 꼭 닫고 있었던 터라...)



창틀에 올라가서 한참을 눈 구경을 하며

낑낑 거리고 치팅 소리를 냈다. 밖에 쏟아지는 눈이 잡고 싶었던 듯...


사진 속 창문에 덧댄 것은 고양이가 혹시라도 못 나가게 하기 위한 방묘망.

이전에 킹이 방충망을 뚫고 창살 사이로 뛰쳐나간 뒤, 이를 막기 위해 설치했다. ㅠ.ㅠ



마음 같아선 킹을 데리고 밖에 나가 눈 구경이라도 하고 싶었지만..

혹시라도 감기에 걸리기라도 하면 큰일이라..

킹은 눈 구경을 매우 열심히 했다.


눈이 오든 말든 신경 쓰지도 않는 아리에티와는 너무 다른 녀석 ㅠ.ㅠ



이제는 꽤 건장 + 튼튼한 느낌의 킹냥..

뒷다리가 어찌나 발달하셨는지 점프력과 우다다력이 장난이 아니다.


오래오래 건강하려므나 :)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고양이 아리에티&킹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