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딤섬을 먹으려고 길을 찾다가 지도에 나온 집을 못 찾겠어서 그냥 근처에 괜찮아보이는 딤섬집을 가기로 했다. 
타임스퀘어 빌딩에 마음에 드는 밥집이 없어서 (정확히는 괜찮은 딤섬 파는 가게를 못 찾겠어서)
LEE GARDENS 빌딩에 있는 레스토랑을 찾았다.



이름은 파라다이스 다이너스티.




파는 음식이 이렇게 많지만....




그 중에서도 레스토랑에서 가장 자신있게 소개하는 메뉴는 샤오롱바오.
심지어 레전드 오브 샤오롱바오라고 지칭할 정도.
과연 전설의 레전드 맛일지 보자마자 궁금!




메뉴 주문은 메뉴판을 본 다음에 이렇게 번호에 체크 한다.




테이블에 있는 기본 그릇.
주전자 앞에 있는 것은 생강. 생강이 한 가득 담겨 있다.




일단 차를 마시면서 음식이 나오길 기다림.
기본으로 나오는 차도 차값을 따로 내야한다. 


[홍콩여행] 코즈웨이베이의 파라다이스 다이너스티, '레전드 오브 샤오롱바오'를 맛보다



가장 처음에 나온 것은 딤섬.
무슨 딤섬인지는 모르겠는데 엄청 맛있다. ㅠㅠ
이 날이 홍콩 둘째날 아침이었는데 그동안 홍콩 음식이 입맛에 그닥 맞지 않아 힘들다가.. 이 딤섬을 먹고 나서야 급방긋.
동생은 이 레스토랑에서 먹은 메뉴 중 이 딤섬이 제일 맛있었다고 한다. 


[홍콩여행] 코즈웨이베이의 파라다이스 다이너스티, '레전드 오브 샤오롱바오'를 맛보다



이건 고기소를 넣은 찐빵 같은 딤섬인데 바닥은 바삭하게 구워낸 것이 특징. 
갓 나왔을 땐 엄청 뜨거워 살살 먹었다. ㅋ 




그리고 이건 기대했던 샤오롱바오.
이 집에는 다양한 맛의 샤오롱바오가 있는데 (가격도 다 다름)
이 메뉴는 여러가지 맛을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말하자면 샤오롱바오 세트메뉴랄까나..
괜찮으면 한 판 더 주문해 먹을 생각이었으나 배불러서 더 시키진 않았다. 그리고 난 그냥 흰 색이 제일 맛났던 듯.




그리고 이건 매콤한 치킨요리.




튀긴 순살치킨에 매운 고추가 가득.
이것도 꽤 맛있었지만 향신료 때문인지 상당히 자극스러웠다. 
괜찮았지만 기대했던 것보다는 별로.




내부는 상당히 깔끔한 편.
코즈웨이베이는 워낙에 붐벼서 다른 식당들은 줄 서거나 번호표를 뽑던데... 이곳은 외국인도 안 보이고 한산했다.
아마 관광객들에게 아직 안 알려진 게 아닐지..ㅋㅋ






여기는 주문한 음식이 하나씩 나오는데, 특이하게 나올 때마다 저렇게 펜으로 표시를 한다.
서빙하다가 헷갈리지 않기 위해서 그런 게 아닐까..






벽에는 이런 독특한 서랍 인테리어가.
이 뒤에는 창고가 있는 거 같은데 서랍이 투명해서 은근 뒤에 있는 사람이 비쳐서 깜짝.




식당 안에 이런 큰 분수도 있다.
분수 가운데에는 커다란 전통 의상이 걸려 있다. ㅎㅎ





혹시 나중에 다시 코즈웨이베이를 가게 된다면, 다시 가볼 마음 있음.
샤오롱바오를 잔뜩 먹고 와야지.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여행기/홍콩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