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은 순두부가 꽤 유명하다지만,
예전에 몇 번 초당 순두부를 맛 본 후로는 별 흥미가 없었는데...
여행가기 전 모 블로그에서 '짬뽕순두부'를 본 후 이건 먹어봐야겠다 싶어 찾게 되었다.




바로 동화가든.




이곳은 짬뽕순두부를 판다.
짬뽕순두부라고 하니 참 낯선데, 순두부가 짬뽕 국물에 들어 있다.




여기저기 소개된 맛집이라며 자랑자랑.

 



이제 두부전골은 안 파는지...
짬뽕순두부는 점심에만 먹을 수 있다. 가격은 7천원으로 꽤 착한 편.
이 집은 청국장도 맛있기로 유명하다고 한다.

 



간단한 기본찬.
오른쪽의 고추장아찌가 달콤매콤한게 무척 맛났다.




짬뽕순두부만 먹기엔 좀 아쉬워 모두부도 주문했는데...
탱글탱글하고 부드러운 두부가 어찌나 먹음직스러운지!!!
가히 7천 원 주고 먹을만하다며 극찬을 했다.




이렇게 깻잎에 싸 먹으면 맛이 일품이다.




그리고 등장한 짬뽕순두부.




겉보기에는 일반 짬뽕 같아 보이지만...




이렇게 안에는 면 대신 부드러운 순두부가 들어 있다. 




밥 한 공기를 넣어 순두부와 잘 섞어 먹으면 완전 꿀맛.
짬뽕 국물이 진한 맛이 일품이다.
보통 짬뽕을 먹을 땐 너무 조미료 맛이 강해서 국물은 늘 안 먹었는데 신기하게도 이 짬뽕 국물은 그런 텁텁함이 전혀 없었다.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고 술술 넘어간다.
짬뽕 국물이 싫어서, 수입산 밀가루가 싫어서 되도록이면 짬뽕도, 짬뽕밥도 안 먹으려고 하는 편인데(너무 당길 때 빼고ㅋ)
이 집의 짬뽕국물은 마음에 든다. 무척 맛있게 먹었다.




잘 먹었습니다.




허영만 화백도 왔다갔다고.
(허영만 화백은 청국장을 칭찬하고 갔다고 한다) 

 



식당 안 수많은 사인들. 
맛집은 맛집인 모양인지 평일 오후 2시인데도 식당 안에 사람이 꽉 찼다. 
아마 주말 점심에는 기다리는 게 일일 듯;;;;

 



식당 앞에는 대기하는 사람들을 위한 의자가 있는데,
짬뽕과도, 순두부와도 어울리지 않는 키치한 디자인의 의자란 ㅎㅎ 웃겨서 한 장 찍어봤다.




이 집 때문인지 강릉에는 주변에 짬뽕순두부 가게가 많았다. ㅋㅋㅋ
반찬을 재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니 다행이군. ( 'ㅂ')
 
다음에 또 강릉에 가게 되면 가볼 의사가 있다.
서울에 있다면 정말 자주 갔을텐데.. ( ㅠ_ㅠ) 마음에 든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일상 속 축복/호련의 멋집맛집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