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에티는 목에 뭘 매는 걸 별로 안 좋아해서 잘 안 매주는 편이데,
얼마 전에 오랜만에 목에 리본을 매줬더니 순순히 리본을 맺다. 웬일이닝!


이 녀석도 이제 리본에 적응을?


금색 리본이 아리에티와 잘 어울림 +ㅁ+)!! 꺄


아리에티는 다음날까지 오랫동안 이 리본을 매고 다녔다. 


고마워, 예쁜 녀석아! 


아리에티: 날 함부로 만지지 마라 닝겐!


아리에티: 응징해줄테다!


내친 김에 다음날은 큼직한 분홍 리본을 사왔다. 후후...
 


예뻐~


예뻐 예뻐!


분홍색도 잘 어울리는 아리에티. +_+
 



이젠 리본을 매어도 많이 거부감 없는 모양.


리본 맨 채로 자기 침대로 가서 스르륵 눕는다.


귀여워...


늘 아리에티 사진만 올리니까 오늘은 집에 자주 놀러오는 길고양 예쁜이도 소개~


길냥이인데 참 예쁘게 생겼다. 예뻐....


예쁜아, 너는 어디서 사니?


집 근처에 이렇게 밥과 물을 주면 잘 먹고 간다. 이날도 사료 먹으러 온 예쁜이.


예쁜이: 닝겐, 통졺은 줄 생각이 없냐?


예쁜이: 사진 찍게 해줄테니 사료를 잘 다오.

요즘 아리에티와 예쁜이 덕분에 즐겁다. 아리에티 동생도 들이고 싶은데...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는 건 참 신중한 일.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고양이 아리에티&킹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