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이름난 씨앗호떡을 먹으러 갔다. 원조는 자갈치역 근처에 있는 남포동 씨앗호떡이라는 것 같은데... (1박2일에 이승기가 먹은 것도 거기) 그런데 난 늘 올 때마다 서면역 근처의 씨앗호떡을 먹었다. 그것도 이번이 서면역에서 먹는 무려 세 번째 씨앗호떡이다!!!!! 이제는 서울에서도 먹을 수 있다곤 하는데 (난 서울에선 안 먹어봤지만) 그래도 부산에 오면 밀면, 돼지국밥, 냉채족발 등과 함게 생각나는 음식인 건 여전한 듯.

[부산 여행] 2. 서면역 롯데백화점 후문에서 씨앗호떡을 먹다

서면역 롯데백화점 후문의 씨앗호떡집을 알게 된 것은 부산 토박이 친구가 소개시켜준 덕분이었다. 첫 부산 여행 때 친구가 태종대, 달맞이고개 등 부산의 명소를 데리고 갔는데 씨앗호떡도 먹어보라며 이곳을 함께 와줬었다.


그때가 대략 7년 전이었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호떡 먹으러 오는 사람들 줄은 길다. ㅋ 바로 앞에 다른 호떡집도 있는데 거긴 장사가 안 되고 이곳만 사람들이 가득 모여 있다.


줄은 길지만 제법 빠르게 만들어 주시는 호떡. 호떡을 기름에 튀긴 후 씨앗을 가득 묻혀 주신다. 

[부산 여행] 2. 서면역 롯데백화점 후문에서 씨앗호떡을 먹다

작은 포장마차 안에서 두 명은 호떡을 굽고 한 명은 씨앗을 묻히고... 씨앗이 참 많기도 하다.

[부산 여행] 2. 서면역 롯데백화점 후문에서 씨앗호떡을 먹다

씨앗은 땅콩, 잣, 해바라기씨 이런 것들. 호떡은 서울에서 먹는 것과 달리 겉면이 상당히 바삭하다. 안은 살짝 비어 있는 형태. 호떡은 바삭하고 씨앗은 고소하니 씹는 맛이 각별하다.

[부산 여행] 2. 서면역 롯데백화점 후문에서 씨앗호떡을 먹다

다만 갓 튀긴 것을 받았을 땐 자칫 지나치게 뜨거울 수 있으니 먹을 땐 조심하는 게 좋다. 이름도 호떡이니 호호 불면서 먹어주자.


서면역 롯데백화점 후문 쪽에는 떡볶이집 포장마차도 꽤 있다. 이번 여행 때 오뎅 국물에 담궈 둔 가래떡 꼬치는 못 먹고 와서 조금 아쉬움이 있는데 사진을 보니 또 먹고 싶네. 원래 여행 후엔 이런 아쉬움이 좀 있어 줘야 다시 떠나게 되는 법, 다음 기회를 기약하며 마음을 달래본다.

 


 
신고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여행기/국내 여행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