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미로운 스위스, 이탈리아 여행기 『낯선 도시에 취하다』

『낯선 도시에 취하다 / 한윤희 지음 / 더 플래닛

신혼여행 때 가고 싶은 여행지를 고르라고 하면, 20대 때는 몰디브를 가장 먼저 떠올렸는데 지금은 스위스가 참 가고 싶습니다. 아무래도 장기간 갈 수 있는 신혼여행인 만큼 동남아처럼 가까운 데 가기에는 좀 아까워요. (보통의 휴가 때에도 갈 수 있는 짧은 거리이니까) 이왕이면 유럽을 가고 싶긴 한데.. 보통 신혼여행은 휴양하러 가는 게 낫다고 하잖아요? 그래서 천혜의 자연이 아름다운 스위스에서 눈호강 하면 휴양하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을 듯하더라고요. 신혼여행을 가고 싶은 이유는 로맨틱하진 않지만, 스위스는 상상만 해도 꽤 멋스러운 곳이에요! 

그런데 앞으로 몇 년 동안은 딱히 신혼여행을 갈 일도 없을 거 같고 ㅋㅋ 유럽은 그동안 두 번 갈 기회를 놓쳐서 아쉬움과 유럽여행 가이드북만 차곡차곡 쌓이고 마네요. 여행가고 싶은 마음을 일단은 책으로 달래 보기로 했어요. 오도독 전자책으로 읽은 '낯선 도시에 취하다'는 스위스와 이탈리아를 두 여자가 여행하면서 보고 느낀 것을 시간 순으로 풀어낸 책입니다. 가격도 꽤 저렴하고 스위스, 이탈리아라는 나라에 혹해서 읽게 되었어요.
감미로운 스위스, 이탈리아 여행기 『낯선 도시에 취하다』
여행기는 처음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기 시작하면서 부터 시작됩니다. 도착지인 스위스를 여행한 이야기와 이탈리아, 바티칸을 다녀온 이야기가 상세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차분하게 쓴 이 여행기는 각 여행지에서 보고 느낀 것들, 에피소드나 사고들을 시간 순으로 서술했는데요. 마치 보통의 여행 블로그의 포스팅을 잘 정리한 느낌도 들고, 일기를 읽는 기분도 들었습니다. 너무 문체가 단조롭고 조금은 진부하게 느껴지는 면도 있었지만, 대신 각 여행지에서 있었던 일들을 자세히 설명한 부분이 참 좋더군요. 스위스, 이탈리아 여행을 가기 전에 한 번 읽어보면 좋을 듯합니다. 
감미로운 스위스, 이탈리아 여행기 『낯선 도시에 취하다』
책의 분량은 많지 않습니다. 여행기를 읽다보니 글로 풀어낸 여행지의 묘사들이 무척 궁금해져 사진이 좀 더 많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가득했습니다(다른 책에 비해 사진이 적은 편은 아니지만). 하지만 사진으로 다 보지 못한 것은 언젠가 직접 스위스와 이탈리아를 여행하면서 만나보리라! 하는 다짐과 설렘도 생깁니다. 아무래도 당분간은 여행 책을 읽으면서 차분하게 여행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나중에 진짜 여행 떠났을 때 제대로 즐길 수 있게 말이죠!

*이 콘텐츠는 맛있는 책읽기 오도독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자기계발 생활/서평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