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멈춰 있던 시간이 다시 흘러갑니다.

야근의 피곤함을 뒤로 한 채, 늦은 밤 택시를 타고 마음을 달래기 위해 목적지를 향했습니다.

잠시 고단한 일을 피해 점심시간을 틈타 만나러 달려갔습니다.

이번 겨울은 참 일찍 찾아왔고, 

너무 길었습니다.



때때로, 혹은 너무 자주 찾아오던 좌절의 밤을..

양키 캔들을 켜고 팟캐스트를 들으며 달랬고,

달콤한 술을 좋은 벗으로 삼기도 했습니다.



참 많은 갈증과 멈춰버린 가슴과

아득해져 가는 아름다운 나는,

서글펐습니다.

두려웠습니다.




도화지를 다시 꺼내 들고 글씨를 쓰기 시작합니다.

꿈과 절실함과 염원과 사랑과 온기와..

미안함과 애틋함과 설렘도 담습니다. 



참 많이 변했습니다.

그러나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이제 정말 봄을 마주할 차례입니다.




안녕, 미디어브레인!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위대한 일상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