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만큼 어렵지 않다>

엘링 카게 지음, 강성희 옮김
라이온북스 출판사
"여기서 대체 어떻게 내려가지?" 내가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섰을 때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이다. 그리고 다음으로 든 생각들 가운데 하나는 앞으로는 꿈을 꿀 때 좀 더 조심해야겠다는 것이었다. 꿈은 이루어질 수 있으니까 말이다. -p235

1. 모든 것이 가능하다

남극점과 북극점 그리고 에베레스트 정상, 지구상의 세 극점을 전 세계 최초로 모두 다 정복한 사람이 여기 있습니다. 일반 사람에게는 세 곳 중 한 곳만 가는 것도 목숨을 걸 만한 일인데 이 사람은 세 곳 모두를 도전했고, 또 모두 성공했죠. 게다가 이 세계적인 탐험가는 변호사이기도 하고 출판사의 CEO이며 작가이기도 합니다. 또한 미술품 수집가이기도 하죠.

'세상에 어떻게 저런 사람이 다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찰나 그 사람, 엘링 카게는 이렇게 말합니다. 당신의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라고 말이죠.

코에 고드름이 맺히다니! 저자의 사진만 보아도 굉장히 인상적


나는 이 책이 모든 것 '때문'이 아니라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 확신하건대 내가 지구상의 세 극점을 정복하고, 좋다고 생각한 그림을 다른 수집가들 보다 먼저 구입하고, 출판사를 차릴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이유는 첫째, 내가 그것을 시도했기 때문이고 둘째,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오랫동안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이다. -p227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는 저자 엘링 카게가 인생을 살면서 도전했던 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지구의 세 극점을 탐험한 이야기와 함께 저자가 삶을 살면서 깨달은 가치있는 것들에 대해 적었습니다.

엘링 카게는 홀로 50일간 남극점을 탐험하며 오직 자신과의 시간을 즐겼는데요. 혼자 남극점을 갔다는 것도 놀랍지만 50일 동안 누군가를 만나지 않고 말도 하지 않은 채 시간을 보냈다는 것도 참 대단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엘링 카게는 오히려 그 시간이 외롭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또한 여행을 통해 간단히 설명하기는 힘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해요. 무엇보다 인생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더욱 확신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탐험가라고 하면 투박하고 거친 인상을 주지만, 엘링 카게의 글에는 문학 지식과 섬세한 감수성이 묻어나고 있었습니다. 꽤 출판사 사장다운 면모였죠. 하지만 뜻밖에도 그가 출판사를 차릴 땐 탐험을 결정할 때 만큼의 큰 용기가 필요했다고 합니다. 법을 전공했고 출판과 관련한 경험과 지식이 일천했기에 두려움이 상당히 컸다고 해요. 생명을 건 탐험과 사업의 시작에 대한 두려움이 비슷하다는 그의 말이 약간 의아하긴 하죠? 하지만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라는 책 제목처럼 출판사 경영도 잘 되었는지 9년 째 경영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의 목표를 이루는 비결이 궁금하시죠? 바로 불가능이 증명되기 전까지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믿은 마음가짐이랍니다. 그는 굳건한 믿음과 함께 충분한 근거를 바탕으로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확신한다는데요. 이런 엘링 카게의 긍정적인 태도가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게 한 것이죠.


2. 꿈을 꿀 때는 조심하라!

"여기서 대체 어떻게 내려가지?" 내가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섰을 때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이다. 그리고 다음으로 든 생각들 가운데 하나는 앞으로는 꿈을 꿀 때 좀 더 조심해야겠다는 것이었다. 꿈은 이루어질 수 있으니까 말이다.   - p235
책을 읽는 동안 인생에서 소중한 것이 과연 무엇인지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엘링 카게처럼 에베레스트를 오른다거나 북극으로 떠나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은 아니었지만, 과연 얼마나 하고 싶은 일을 위해 많은 도전을 하고 있는지 다시 꿈을 재점검 해봐야겠다고 다짐했죠.

또 인생의 가치와 풍요로움은 어떤 것일지에 대해서도 곰곰이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엘링 카게는 남극에 있는 동안 매일 똑같은 음식을 먹어야 했지만 자신이 매우 풍요롭게 느껴졌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인생의 풍요로움은 어디서 오는 걸까요?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물질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이 던져졌다. 설문 대상자인 노숙인 중독자들은 대부분은 꿈이 없다고 답했다. 마약중독자이건 아니건 아마 그것이 정상적인 답변이었을 것이다. 나 역시 가끔 내 꿈이 무엇인지 정의 내리기가 힘들 때가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그 기사의 마지막 문장은 잔인하게도 본질을 꿰뚫고 있었다. "아니, 그렇지 않아요. 당신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그러니 다시 생각해보세요." -p244
엘링 카게는 자신의 위대함을 두려워하지 말고 믿으라는 조언합니다. 자신의 잠재력을 과소평가하고 주어진 기회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이 너무나 많다는 게 그의 생각인데요. 생각을 바꿔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도전하고  꿈을 포기하지 말아야함을 강조했습니다.  

3. 학창시절 꾸미던 다이어리 같은 책

낙서스러운 디자인이 재미를 더한다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는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디자인과 구성이 무척 멋집니다. 마치 학창시절 꾸미던 다이어리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중간마다 낙서를 해 놓은 것처럼 선을 그은 부분이 마음에 들었어요. 또 투박한 선으로 그어진 그래프도 재미있고요.


엘링 카게가 수집한 그림들과 그의 모험이 가득한 사진들이 가득 꾸며져 내용이 무척 다채롭습니다. 실감나는 여행 사진들 덕에 탐험 이야기가 한결 더 생생하게 느껴지더군요. 특히 동상 걸린 발 사진은 탐험이 얼마나 위험천만해 보이던지, 마음 한 구석이 서늘해졌습니다. 

지금도 북극과 남극, 에베레스트 어딘가에서는 탐험가들이 슬림핑백에서 몸을 녹이며 잠자고 있겠죠?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용기를 갖고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하니 힘이 저절로 솟고 마음이 설레네요. 이 세상의 모든 '꿈 도전자'를 위해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


지금 어떤 일을 계획하고 계신가요? 그 일이 성공하지 못할까봐 조바심이 나시나요? 그렇다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세요. 그동안 당신이 생각해왔던 일들이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는 것을 확신하게 될 것입니다. 



  •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4.06 13:23 신고

    굼이란 구체적일수록 실현에 가깝다고 하죠.. 우리아이들에게도 늘 물어보는 말중에 하나랍니다.

    1. BlogIcon 호련 2011.04.09 02:57 신고

      ㅎㅎ멋진 교육이세요! ㅋ ^^

  • BlogIcon 반디앤루니스 2011.04.15 18:10 신고

    호련님, 안녕하세요. 일전에도 인사드렸던,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현선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이번에 호련님의 리뷰가 4월 1주 <반디 & View 어워드> 에 선정되었음을 알려드리며, 어워드 관련 적립금은 이전에 보내주셨던 호련님의 반디 아이디로 일주일 이내에 지급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매주 <반디 & View 어워드> 선정작은 반디앤루니스 책과 사람 페이지(http://www.bandinlunis.com/front/bookPeople/awardReview.do) 와 다음 파트너 view 베스트 페이지(http://v.daum.net/news/award/weekly)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랄게요~

    -반디앤루니스 컨텐츠팀 현선 드림

    1. BlogIcon 호련 2011.04.16 04:02 신고

      감사합니다 ^^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자기계발 생활/서평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